今天在不朽的名曲聽到這首時就哭了

這首歌大概五六年前聽到的吧

那時候是朴新陽的LG Card廣告裡的自彈自唱

那時就迷上了這首歌

不過過了幾年找不到那個廣告了真是可惜

 

這首歌我聽過很多不同的版本

特別喜歡純鋼琴的詮釋方式

所以今天從梁耀燮唱下去第一個音開始

我整個就想大尖叫

聽完後就馬上決定剪一個沒有講話的乾淨版本出來

 

附上韓文歌詞跟羅馬拼音

(他沒有唱第二段主歌~我是把第一次唱的再接回去XD)

 

헝클어진 머리결 이젠 빗어봐도 말을 듣지 않고
heong-ku-reo-jin meo-ri-gyeol i-jen bi-seo-boa-do ma-rul dut-ji an-ko

초점없는 눈동자 이젠 보려해도 볼수가 없지만
cho-jeo-meom-nun noon-dong-ja i-jen bo-ryeo-hae-do bol-soo-ga eob-ji-man

감은 두눈 나만을 바라보며 마음과 마음을 열고
ga-mun doo-noon na-ma-nul ba-ra-bo-myeo ma-um-goa ma-u-mul yeol-go

따스한 손길 쓸쓸한 내 어깨위에 포근한 안식을 주네
dda-su-han son-gil ssul-ssul-han nae eo-kae-wi-e po-gun-han an-si-gul joo-ne



저 붉은 바다 해끝까지 그대와 함께 가리
jeo bool-gun ba-da hae-kut-ka-ji gu-dae-oa ham-ke ga-ri

이 세상이 변한다해도 나의 사랑 그대와 영원히
i se-sang-i byeon-han-da-hae-do na-e sa-rang gu-dae-oa yeong-won-hi

 

헝클어진 머리결 이젠 빗어봐도 말을 듣지 않고
heong-ku-reo-jin meo-ri-gyeol i-jen bi-seo-boa-do ma-rul dut-ji an-ko

초점없는 눈동자 이젠 보려해도 볼수가 없지만
cho-jeo-meom-nun noon-dong-ja i-jen bo-ryeo-hae-do bol-soo-ga eob-ji-man

감은 두눈 나만을 바라보며 마음과 마음을 열고
ga-mun doo-noon na-ma-nul ba-ra-bo-myeo ma-um-goa ma-u-mul yeol-go

따스한 손길 쓸쓸한 내 어깨위에 포근한 안식을 주네
dda-su-han son-gil ssul-ssul-han nae eo-kae-wi-e po-gun-han an-si-gul joo-ne

 

맑은 음성 가만히 귀기울여 행복의 소리를 듣고
mal-gun um-seong ga-man-hi gwi-gi-oo-ryeo haeng-bo-ge so-ri-rul dut-go

고운 미소 쇠잔한 내 가슴속에 영원토록 남으리
go-oon mi-so soe-jan-han nae ga-sum-so-ge yeong-won-to-rog na-mu-ri



저 붉은 바다 해끝까지 그대와 함께 가리
jeo bool-gun ba-da hae-kut-ka-ji gu-dae-oa ham-ke ga-ri

이세상이 변한다해도 나의 사랑 그대와 영원히
i-se-sang-i byeon-han-da-hae-do na-e sa-rang gu-dae-oa yeong-won-hi

 

最後附上之前常聽的版本

 

 

haruharu 發表在 痞客邦 留言(1) 人氣()