珍基啊,這兩天台北很冷,雖然跟你們那裡比起來溫暖了許多,但對我來說已經是快冷到發瘋的地步了,工作也很忙,清晨天還沒亮就去工作,回家時天已經黑了,身心靈都很累,累到我連跟你開玩笑的心情都要沒了,姊姊已經沒力氣去揶揄或美化你消失的事實,雖然我還蠻擅長於等待,但不代表我喜歡等待,雖然我會告訴自己不要太在乎,但我真的很想你。

所以珍基啊,你出現好嗎?

 

진기야, 요 이틀 동안 타이페이는 날씨가 되게 추워. 비록 한국보다 되게 따뜻하지만 나에게있어서는 벌써 추워서 미칠 정도에요.요즘 일도 너무 바빠.이른 아침 하늘 아직 안 밝을 때 일하러 밖에 나가.집에 돌아왔을 때 해가 벌써 졌어. 몸과 마음과 영훈이 다 너무 힘들었어.너무 힘들어서 너하고 장난친 기분도 거의 없었어.누나는 벌써 힘이 없고 너는 사라지는 사실에 대해서 야유하거나 미화할 수 못해.나는 기다리는 것이 잘 하긴 이 것이 내가 기다리는 것을 좋아하는 뜻이 아니야.
비록 자기에게 이렇게 마음에 두지 않다고 말하긴 하지만 나는 정말 너를 보고 싶어.

그래서 진기야,너는 빨리 나올지 좋을까?

haruharu 發表在 痞客邦 留言(1) 人氣()